새끼 손가락 걸며 영원하자던 
그대는 지금어디에
그대를 사랑하며 잊어야하는 
내 맘은 너무 아파요
그대 떠나는 뒷 모습에 
내 눈물 떨구어주리
가는 걸음에 
내 눈물 떨구어 주~~리 
내마음 보여줘본 그때 그사람 
사랑하던 나의 그사람
뜨거운 내 마음은 나도 모르게 
천천히 식어갑니다

세월이 흘러가서 
백발이 되어 버리고 
얼굴엔 주름지어 
내사랑 식어버려도
내마음 보여줘본 그때 그사람
사랑하던 나의 그사람
뜨거운 내 마음은 나도 모르게
천천히 식어갑니다
Posted by 코딩하는 야구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