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손가락 걸며 영원하자던

그대는 지금어디에

그대를 사랑하며 잊어야하는

내 맘은 너무 아파요

그대 떠나는 뒷 모습에

내 눈물 떨구어주리

가는 걸음에

내 눈물 떨구어주리

내마음 보여줘본 그때 그 사람

사랑하던 나의 그 사람

뜨거운 내 마음은 나도 모르게

천천히 식어갑니다


세월이 흘러가서

백발이 되어 버리고

얼굴엔 주름지어

내사랑 식어 버려도

내마음 보여줘본 그때 그 사람

사랑하던 나의 그 사람

뜨거운 내 마음은 나도 모르게

천천히 식어갑니다


신고

'Music > 국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나위 - 나어떡해(나는가수다2)  (0) 2012.09.25
이현석 - 작은 사랑의 멜로디 (Feat 박완규)  (0) 2012.09.24
김현식 - 추억만들기  (0) 2012.09.22
더원 - 그남자  (0) 2012.09.16
김정민 - 애인  (0) 2012.09.16
김정민 - 내가 사는 이유  (0) 2012.09.16
Posted by 코딩하는 야구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