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가에 불어오는 가을바람은 
텅빈 마음을 스쳐 가는데 
차가워진 벽에 기대어 멀리 밝아오는 
새벽하늘 바라 보아요
보고 싶지만 가까이 갈 수 없어 
이젠 그대 곁을 떠나 가야해 
외로웠었던 나의 메마른 그 두 눈에
길고 따뜻한 사랑을 주었던
그대 곁을 이제 떠나는 것을 
후회할지도 모르지만
그댈 사랑하기 때문이야 
그대만을 사랑하는 걸 잊을 수는 없지만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해 

눈부신 햇살아래 많은 사람들은 
웃음 지으며 걷고 있지만 
차갑게만 느껴지는 가을하늘처럼 
온 세상이 낯설게 보여
사랑하지만 떠날 수밖에 없어. 
지금 이순간이 너무 힘들어
어두웠지만 나는 알 수 있었어 
그대눈가에 흐르는 눈물이 
난 그대에게 상처만을 주지만 
언젠간 내마음을 이해할 수 있겠지
그대 곁을 이제 떠나는 것을 후회할지도 모르지만 
그댈 사랑하기 때문이야 
그대만을 사랑하는 걸 잊을 수는 없지만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해

그대 곁을 이제 떠나는 것을 
후회할지도 모르지만
그댈 사랑하기 때문이야 
그대만을 사랑하는 걸 잊을 수는 없지만
사랑하는 그대여 안녕~





Posted by 코딩하는 야구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