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www.facebook.com/yaguchingu





KBO

# OB 박현영, 프로야구 최초 '추월사'

야구규칙 7.08(h)는 ‘후위주자가 아웃되지 않은 선행주자를 앞질렀을 경우 후위주자는 아웃된다.’ 고 규정하고 있다. 규칙에 명시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주루플레이를 하던 주자가 선행 주자를 추월하여 아웃을 당하는 모습은 좀처럼 보기 드문 진풍경.

1991년 7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OB의 경기에서 프로야구 최초의 ‘추월사’ 가 기록됐다.

그 역사적인(?) 아웃의 주인공은 바로 OB 박현영. 2회 2사 1, 3루 상황에서 롯데 선발 박동희를 상대로 좌중간 큼지막한 안타를 때려냈다. 경기를 1:1 원점으로 되돌리는 동점타. 이전에 전력 질주를 하지 않아 혼난 기억이 있던 그는 이번에는 같은 실수를 하지 않으리라 다짐하며 젖 먹던 힘까지 뽑아내 2루 베이스를 향해 내달렸다.

그런데 한참을 뛰던 중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어 뒤를 돌아보니 1루 주자가 자기 뒤에 있더라는 것. 2루에 도달한 그에게 2루심이 기다렸다는 듯 아웃을 선언하며 이닝 종료. 역사에 남을 최초의 ‘추월사’는 이렇게 완성됐다.
결국 OB는 8:6으로 패배, 시즌 6연패를 이어갔다. 경기 후 OB 이재우 감독은 성적 부진을 사유로 무기한 휴가를 선언, 8월 1일 정식으로 중도 퇴진했다.

*1994년 같은 날, 전주 롯데-쌍방울전에서 롯데 김민호가 연타석 홈런을, 쌍방울 박경완이 3연타석 홈런을 기록, 프로야구 최초로 한 경기에서 연타석 홈런, 3연타석 홈런이 함께 나왔다.



MLB

# 토니 그윈, 올스타전서 연장 10회 끝내기 득점

1994년 7월 12일 피츠버그 스리버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스타전은 7:7 동점으로 연장 승부에 들어갔다. 연장 10회 말 내셔널리그 공격에서 선두 타자 토니 그윈이 구원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제이슨 베어에게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베어는 이해 처음으로 올스타전에 뽑힌 선수. 이어 타석에 들어선 모이세스 알루도 올스타전 첫 출전이었다. 투타의 초짜끼리 대결에서 알루는 베어의 2구째를 받아쳤고, 타구는 좌중간을 갈랐다. 그 순간 1루 주자 그윈은 2루, 3루를 돌아 홈 플레이트를 향해 맹렬히 돌진했다.

아메리칸리그의 중계 플레이가 잘 이루어지며, 그윈은 홈에서 아웃될 듯했지만, 포수 이반 로드리게스의 다리 사이를 파고드는 슬라이딩으로 끝내기 득점을 올렸다. 이 승리로 내셔널리그는 1988년부터 계속된 연패를 ‘6’에서 끊었다.

* 역대 올스타전 가운데 가장 치열했던 게임

사실 이 경기는 역대 올스타전 가운데 가장 치열했던 게임으로 손꼽힌다. 1회 한 점씩을 주고받은 뒤, 내셔널리그는 그윈의 2타점 2루타와 마이크 피아자의 적시타 등으로 3득점하며 4:1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아메리칸리그는 6회 초 4안타와 상대 실책으로 3득점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의 기세를 이어가기 위해 아메리칸리그는 랜디 존슨을 6회 말에 마운드에 올렸지만, 원조 ‘꽃미남’ 마퀴스 그리솜의 솔로 홈런으로 다시 1점을 리드. 그러나 아메리칸리그는 7회 초 또다시 집중 4안타를 몰아치며 3득점해 경기를 7:5로 뒤집었다.

그런데 아메리칸리그는 3득점했지만, 마법사의 수비가 없었으면 4점을 올렸어야 했다. 그랬다면 연장전에서 나온 그윈의 질주도 없었을 터. 무사 1·2루에서 나온 척 노블락의 안타성 타구를 오지 스미스가 다이빙 캐치해 1루 주자를 2루에서 잡아낸 것. 이 플레이가 없었으면 아메리칸리그는 3점을 리드하는 상황이 됐을 것이다.

어쨌든 5:7로 뒤지며 패색이 짙던 내셔널리그를 패배의 수렁에서 건져낸 것은 대타 프레드 맥그리프의 한 방이었다. 9회 말 1사 1루에서 맥그리프는 당대 최고의 마무리 투수 리 스미스에게 볼카운트 0-2로 몰린 가운데 제4구(3구는 파울)를 받아쳐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동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Baseball #1 > 역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 14일, 오늘의 야구역사  (1) 2013.07.14
7월 13일, 오늘의 야구역사  (0) 2013.07.14
7월 12일, 오늘의 야구역사  (4) 2013.07.12
7월 11일, 오늘의 야구 역사  (0) 2013.07.11
7월 10일, 오늘의 야구 역사  (1) 2013.07.10
7월 9일, 오늘의 야구 역사  (2) 2013.07.09
Posted by 코딩하는 야구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상혁 2013.07.12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구쟁이님도 야친을 구독하시나 보네요^^

  2. linalukas 2013.07.12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월사'는 언젠가 본 것도 같은데...이 경기였나 보네요. 제가 두산팬이라서~

    올해는 김진욱 감독 때문에(?) 두산을 멀리하는 중이긴 하지만서도...ㅋ